'하루 3잔' 커피 우유 치매 예방 효과? > 커피 뉴스

본문 바로가기

커피 뉴스

커피 뉴스

'하루 3잔' 커피 우유 치매 예방 효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5-04-06 15:28 조회245회 댓글0건

본문

건강 톡톡 '하루 3잔' 커피, 우유 치매 예방 효과?

하루에 커피 3∼5잔을 마시면 치매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스위스 커피과학정보연구소(ISIC)가 최근 영국서 열린 '유럽 알츠하이머병학회 24차 연례학술회의'에서 "하루에 커피를 3∼5잔 마시면 치매 위험을 최고 20%까지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커피과학정보연구소는 커피의 주성분인 카페인과 항산화성분인 폴리페놀은 염증을 감소시켜 뇌의 기억중추인 해마의 손상을 억제한다고 주장했다.
 
또 커피를 적당히 마시면 치매 환자의 뇌 신경세포에서 나타나는 특징적 현상인 독성 단백질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의 형성과 타우 단백질 엉킴을 억제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그러나 커피의 효과는 4년 정도에 국한되며 그 이후에는 효과가 점점 줄어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영국 알츠하이머병연구학회 사이먼 리들리 박사는 "관찰연구 결과라서 커피가 치매 위험을 낮추어 준다는 확실한 증거는 못 된다"면서 "이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임상시험이 필요하다"고 논평했다.

이런 가운데 우유 치매 예방 효과도 관심을 모은다.

최근 미국 캔자스 대학 연구진에 따르면 우유 속에는 '글루타티온'이라는 항산화 물질이 있는데 뇌 세포 손상을 억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진은 하루에 3잔의 우유를 꾸준히 마신 사람들에게서 글루타티온 성분이 높게 나왔다고 전했다.

한편, 낮잠을 자면 기억력이 향상된다는 연구결과도 발표돼 주목된다

 영국 유력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독일 자를란트대학팀의 연구결과를 인용했다.

독일 연구진에 따르면 실험 참가자들에게 90개의 단어 등을 외우게 했다. 이후 두 부류로 나누어 한 쪽은 낮잠을, 다른 한 쪽은 TV시청을 부탁했다. 그 결과, 낮잠 잔 쪽이 더 많은 단어를 기억했다고 밝혔다.

뇌 건강에 좋은 슈퍼푸드 마카도 화제다. 

최근 MBC '기분 좋은 날'은 슈퍼푸드 마카에 대해 다뤘다. 

방송에 따르면 마카는 안데스의 산삼으로 불리며 아연이 부추보다 11배, 철분은 더덕보다 10배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현재 미국항공우주국 NASA에서 선정한 우주비행사 식품으로, 미네랄 성분을 많이 함유해 갱년기 여성의 심리적 불안이나 우울증 개선에도 효과적이다"라고 전했다.

마카는 여성의 갱년기, 남성의 정력에 탁월한 식품이라고 한다. 만성피로를 잡아주고 무기력을 없애주며 상쾌한 몸을 만들어 준다.

하지만 다소 쓴 맛으로 인해 단일 식품으로 섭취하기는 어렵다. 미숫가루처럼 가루를 내어 주스로 만들어 먹거나 꿀에 타서 먹는 방법이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명 한국커피문화협회 주소 대전광역시 대덕구 덕암로125번안길 60(덕암동)
사업자 등록번호 318-80-02051 대표 문상윤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문상윤
Copyright © 2015 한국커피문화협회. All Rights Reserved.